기사제목 박주민, '40대기수론' 내세우며 당권 도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주민, '40대기수론' 내세우며 당권 도전

기사입력 2020.07.23 07:45  |  조회수 : 1,46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책신문 = 윤삼근 기자]박주민 최고위원이 21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로써 더불어민주당 당권 경쟁레이스가 이낙연-김부겸-박주민의 3파전으로 갈렸다. 

이날 오후 박 최고위원은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 대표 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박 위원은 출마선언문에서 "새로운 대한민국, 전환시대의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로서 지속적으로 당을 혁신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어서 그는 "현장으로 가겠다 그리고 청년, 노동, 여성, 환경, 안전 등이 우리 사회에서 무시되지 않고 제대로 시민권을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위원은 "현재 176석의 힘으로 사회적 대화의 장을 열고 야당을 설득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현재 당의 모습이 현장에 있지 않고 국민과 교감하지 못하며 과감하게 행동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박주민.jpg▲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소통관에서 당권도전을 선언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박 위원은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대권 도전에 대해) 2주 전부터 고민을 했다. 최근 당을 둘러싸고 여러 어려움이 발생했고 새로운 도전과 비전과 가치를 주장하는 사람이 나와서 전당대회에 활력을 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내에서는 이른바 '이낙연 대세론' 때문에 이번 전당대회가 관심도가 떨어진다는 평가가 있었던 게 사실이다.

이런 가운데 47세의 이른바 '40대 기수론'과  '세월호 변호사'로 알려진 박 위원이 가세함으로써  '컨벤션 효과'를 거둘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저작권자ⓒ정책신문-바른 정책을 위한 정론지 & saupitem.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6680
 
 
 
 
  • 제호 정책신문 |  등록일 2019년 1월 13일  | 발행일 2019년 1월 13일 | 발행인 편집인  윤삼근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50                
  • 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52112 호  | 대표전화 : 02-2634-50007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인옥 | 메일 thaudtks@naver.com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영등포 1702호
  • Copyright © 2002-2018 saupitem.com all right reserved 
정책신문-바른 정책을 위한 정론지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