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주민-김경수 '동남권교통망및 인재확충에 힘써겠다' "당이 젊어져야 당의 미래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주민-김경수 '동남권교통망및 인재확충에 힘써겠다' "당이 젊어져야 당의 미래가..."

기사입력 2020.08.01 09:08  |  조회수 : 9,5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주민후보_김경수지사.jpg
 
[정책신문 = 김수진 기자]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박주민 의원이 31일 오후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났다. 봉하마을을 방문한 박 의원은 이후 경남도청을 찾아 김경수 지사와 더불어민주당의 개혁과 혁신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김경수 지사는 “지방분권 시대를 위해 당의 역할이 중요한 때”라며 당 개혁을 당부했다. 이에 박 의원은 “동남권 가치를 증대해 수도권 집중을 완화시켜야 한다”며 “동남권 권역별교통망과 인재확충에 힘쓰겠다”고 답했다. 또한 박 의원은 “지방 분권을 위해 행정 부처뿐 아니라 사법 기관 이전 및 지방대학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며 지방 균형 발전을 위한 의지를 내비쳤다. 

김 지사는 “대통령과 호흡을 맞춰 당을 넘어 대한민국의 개혁이 필요하다”며 “당이 젊어져야 청년과 국가에 희망이 생길 것”이라며 박 의원에게 덕담을 전했다. 이번 회동은 박 의원과 김 지사의 특별한 인연에서 비롯됐다. 2018년 당시 초선의원이었던 박 의원과 김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중구난방 일하는 국회를 위한 시민평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나왔던 의견을 모아, 논의를 거쳐 김경수 지사가 지사 후보등록하던 날, 국회의원으로서 마지막 법안인 청원제도를 개선하는 ‘일하는 국회법’을 대표발의 한 바 있다. 이 국회법은 2019년 본회의를 통과해 2020년부터 국회 청원제도가 개선되었으며, 그 첫 번째 사례로 국민 10만명 이상의 청원을 받아 ‘N번방 방지법’이 통과된 것이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으로 당선된 박주민 의원은 당 국회혁신특별위원회를 꾸려 2019년 일하는 국회 혁신안(법사위 체계자구심사 폐지, 불출석 의원 패널티, 국민소환제 등)을 내놓은 바 있다. 2018년 초선 국회의원으로서‘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는 의지로 맺어진 두 사람은 경남지사, 당대표 후보로 회동하게 된 것이다. 박 의원과 김 지사는 이날 회동에서도 당의 개혁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한편 이 날 박 의원과 김 지사의 회동 일정에는 김용민(경기 남양주시병), 이재정(경기 안양시동안구을), 장경태(서울 동대문구을) 의원이 함께했다.

<저작권자ⓒ정책신문-바른 정책을 위한 정론지 & saupitem.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1447
 
 
 
 
  • 제호 정책신문 |  등록일 2019년 1월 13일  | 발행일 2019년 1월 13일 | 발행인 편집인  윤삼근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50                
  • 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52112 호  | 대표전화 : 02-2634-50007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인옥 | 메일 thaudtks@naver.com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영등포 1702호
  • Copyright © 2002-2018 saupitem.com all right reserved 
정책신문-바른 정책을 위한 정론지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