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두관, “국세청, 직원 개인용 수건, 마스크 지급에 ‘수 억 원대 예산 펑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두관, “국세청, 직원 개인용 수건, 마스크 지급에 ‘수 억 원대 예산 펑펑’”

- 세면타월 2억 6천만 원, 마스크 14억 9천만 원...개인물품 구입에 “눈먼 돈 펑펑” - 2021년, 9개월간 마스크 430만 장 구매...2020년 대비 147% 늘어나
기사입력 2021.09.09 09:33  |  조회수 : 32,7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두관.jpg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해 공무원 ‘무상 마스크’ 지급 비판에 김부겸 총리가 나서서 시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세청의 ‘무상 마스크’ 지급이 올해에도 꾸준히 이어져 오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경남 양산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은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14억 9천만 원을 들여 직원들에게 개인용 마스크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개청 기념일을 기념한다며 2억 6천만 원을 들여 전 직원에게 개인용 수건타월을 지급하기도 했다.


국세청은 지난해 세금으로 마스크 291만 장을 구입했다는 논란이 일어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곤욕을 치른 바 있다. 이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는 “전 직원에게 (마스크를) 줬다는 것은 올바른 결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해명했으나, 불과 이틀 만에 마스크 논란이 또 터진 것이다.


국세청이 올해 아홉 달 동안 구매한 마스크는 430만 장이며, 그중 직원용으로는 382만 장을 구매했다. 이는 직원 1인당 191개꼴로, 근무일 기준 하루에 한 개씩 지급된 셈이다. 개인용 수건타올은 전 직원 및 청사 상주 인력에게 배부한다는 목적으로 2만 5천여 개 세트를 제작했다.


김두관 의원은 “김부겸 총리와 홍남기 부총리가 고개를 숙인 지 이틀 만에 동일한 내용이 또 확인됐다”면서, “국민의 세금을 걷는 국세청이 개인용품 구입에 수 억 원대 예산을 들이는 모습은 매우 실망스럽다”라고 이야기했다. 

<저작권자ⓒ정책신문-바른 정책을 위한 정론지 & saupitem.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4341
 
 
 
 
  • 제호 정책신문 |  등록일 2019년 1월 23일  | 발행일 2019년 1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윤삼근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50                
  • 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52112 호  | 대표전화 : 02-2634-50007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인옥 | 메일 thaudtks@naver.com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영등포 1702호
  • Copyright © 2002-2018 saupitem.com all right reserved 
정책신문-바른 정책을 위한 정론지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