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 수용률 96.3% 넘고, 포화 위험(수용률 80% 이상) 지자체 수장고도 2배 이상 증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 수용률 96.3% 넘고, 포화 위험(수용률 80% 이상) 지자체 수장고도 2배 이상 증가

중앙박물관 수장고, 수용가능 유물 470,000점 중 453,044점(96.3%) 이미 가득 차...지자체 수장고, 수용률 80%이상 포화 위험 수장고 7곳(’17) → 15곳(’22) 2배 늘어 ...김승수 의원“폐터널 활용 통한 수장고 증설과 지방문화공간 조성 두마리 토끼 잡아야”
기사입력 2023.01.25 10:23  |  조회수 : 97,4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승수 국회의원 (1).jpg

 

중앙박물관 수장고의 수용률이 96.3%에 달하며, 지자체 관할의 수장고 중 수용률 80%이상의 포화 위험 수장고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수 국회의원(국민의힘, 대구 북구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수장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중앙박물관 수장고의 수용률은 2020년 87.8%에서 2022년 96.3%로 8.5%p 증가했으며, 지자체 관할 수장고 중 수용률이 80% 이상의 포화 위험 수장고도 2017년 7곳에서 2022년 15곳으로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박물관은 수장고 수용률을 낮추기 위해 2019년과 2020년 중층화 사업을 통해 2017년 102.5%이던 수용률을 2020년 87.8%까지 낮췄으나, 불과 2년만인 2022년 수용률은 96.3%까지 다시 증가했다.

 

지자체 관할 수장고 중 수용률이 80% 이상인 포화 위험 수장고도 급격히 늘고있다. 2017년 단 7곳에 불과했던 포화 위험 수장고는 2022년 15곳으로 2배 이상 늘었다. 특히, 남양주시립박물관의 경우 2022년 이미 수용가능한 유물 8,001점이 모두 차는 포화상태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수장고 포화상태가 심화·지속될 경우, 공간 부족 및 파레트 등 간이시설에 유물을 보관하는 등 파손 위험성이 증대될뿐만 아니라, 수장고가 아닌 조사기간에 장기간 유물이 방치되면서 분실·훼손된 사례도 다수 발생 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승수 의원은“발굴유물이 훼손·분실되는 일이 없도록 수장고 시설에 대한 전면적인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역사 연구를 위해 소중히 관리되어야할 유물들이 수장고 부족으로 인해 방치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해야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발굴유물 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의 신속 추진을 통해 폐터널을 수장고로 활용한다면 수장고 증설과 지방의 문화역사재생 공간구축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며, “대구경북 유일 문체위원으로서 동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정책신문 - 바른 정책을 위한 정론지 & saupitem.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9624
 
 
 
 
  • 제호 정책신문 |  등록일 2019년 1월 23일  | 발행일 2019년 1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윤삼근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50                
  • 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52112 호  | 대표전화 : 02-2634-50007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인옥 | 메일 thaudtks@naver.com | 통신판매업신고 서울영등포 1702호
  • Copyright © 2002-2018 saupitem.com all right reserved 
정책신문 - 바른 정책을 위한 정론지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